임진록2를 아시려나요?ㅋㅋ 전 임진록1을 해보면서 임진록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만.. HQ팀사가 만들던 임진록2와 그 확장팩 임진록2+조선의 반격은 지금해봐도 재미를 느끼게 됩니다. 다만 아쉬운점은 발매전에 유출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해당 저는 따로 CD들을 구입했는데.. 친구들하고 IP접전도 해보고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ㅋ

개인적으로 임진록3를 기대했던 저로서는 최근 한국게임사들이 온라인으로 변경되면서의 이런 전략시뮬레이션 부재가 심각하다는걸 보면 안타깝다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다운해보기도 하지만.. 직접사는게 또한 매니아로서의 문화정착이 된다면 좋을텐데 하는 생각을 하게되네요..ㅋㅋ

아무튼 임진록2와 임진록2+조선의 반격에 대해서 이야기해봅니다.


줄거리와 배경.

임진록2의 배경은 당연하게 임진왜란+정유재란입니다. 그리고 조선의 반격에서는 일본에서 마지막 전국시대 전투라고 불리우는  세키가하라 전투까지의 조선과 명의 참전이라는 가상배경을 시나리오로 하고 있습니다.
즉 이야기한다면.. 임진록2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임진왜란+정유재란의 미션을 기반을 두고 있다면.. 임진록2+ 조선의 반격은 일본의 세키가하라전투에서의 동군과 서군에서의 전투까지에서 조선과 명이 참전해서 적극적인 대외남방활동을 한다는 것입니다. 
조선의 반격에서의 시나리오를 보면서 떠오른게 안병도저에 -일본정벌기-라는 책이 떠오르더군요.

임진왜란을 주로 다룬 몇몇 게임에서는 대체적으로 조선-일본이 주축이었지만.. 임진록2에서는 새롭게 명이라는 종족(?) 혹은 진영을 추가함으로서 3국전투를 벌일수 있는 발판이 되었습니다. 실제로도 임진왜란은 조선/일본/명 3개국이 참전한 전투이기 때문에 매우 현실성이 높은 모습을 볼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유일하게 임진록2시리즈에서만 명나라의 존재를 확인할수 있습니다. 혹은 임진록2가 나올때 이미 스타크래프트의 3종족이 워낙 떴기 때문에 3종족 형태의 변환인식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어찌되었든 임진왜란은 조-일-명이 참전한 전쟁인만큼 국가설정 자체는 매우 현실감이 높습니다.

각 국가 브리핑.


-조선-


-일본-


-명-

이런식으로 되어있습니다.^^;  브리핑에서의 각각의 개성있는 영웅캐릭터들과 함께 뛰어난 음성제공은 게임진행의 스토리에 더욱 묘미를 주고 있습니다. 임진록2의 매력은 이 3개국가의 등장을 통한 2분법적인 종족에서의 진짜 임진왜란에서의 조선-일본 공식이 아닌 조선-일본-명이 모두 참전하는 국제전 모습을 보여줍니다. 물론 임진왜란이라는 틀 자체는 벗어나지 않지만.. 조선의 반격에서는 조선이 명과 대적하는 형태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진짜 국제전을 보여줍니다. 또한 시대와 다른 공군의 존재는 이제 게임에서의 시대와 다른 모습에서의 색다른 매력을 느끼게 해줍니다. 

자원.

임진록2에서는 자원이 임진록1과 다르게 3가지입니다. 임진록을 그대로 살리되 자원을 하나 추가했죠 바로 나무입니다. 크게 분류를 한다면 

식량-나무-돈(사실상 인구수치 제한목적용)

가 되지만. 세분화 한다면 식량의 경우 다시

쌀-감자

로 다시 세분화 됩니다.우선적으로 쌀은 한번 수확을 하면 다시 재배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고구마는 비가 오면 다시 싹을 낳고 무한정 재생산합니다. 충무공전시리즈처럼 다양한 자원을 주지 않는점이 어찌보면 현실감이 밤감 될수 있지만.. 자원의 단순함때문에 오히려 초보 플레이어에게는 쉽게 게임을 접할수 있는 점이라고 생각됩니다. 마지막으로 있는 것이 바로 나무이죠. 농부가 당연하게 나무를 채취해서 얻을수 있으며 주변에 널린 나무들을 베면 됩니다. 물론 나무 역시 재생산 되지 않습니다.

이 자원들은 또 각각의 국가별로의 상업소나 방앗간을 통해서 필요자원과 교환되는 문물 형식을 취합니다. 상인이 오면 그게 가능해지죠. 실제 임진왜란때도 이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당시 현실과 부합되는 형태의 재미를 느낄수 있습니다.


각 진영에 대한 밸런스.

그럼 이제 각 진영의 병과에 대해서 언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적으로 이 게임의 특징은 기존의 육군/해군의 존재만이 아닌 공군이라는 병과를 둠으로서 가상적 존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각 조선-일본-명의 병과의 밸런스를 언급해 보겠습니다.

조선: 육군-약함 해군-강함 공군-보통
일본: 육군-보통 해군-약함 공군-강함
명: 육군-강함 해군-보통 공군-약함

대체적으로 이런식이더군요. 약하다고해서 강한쪽과 싸워서 무조건적으로 우세한건 아닙니다. 상대적으로 비중 자체의 문제라고 판단하시면됩니다. 게임 자체에서 이제 영웅들이 존재합니다. 영웅들이 존재함으로서 이제 영웅들에게 필요한 아이템 장착이나 도구장착이 필요하기도 하죠. 참고로 영웅들에게는 레벨도 있습니다. 또한 영웅들의 병과특성에 따라서 주변 병사들에게 공격력/방어력 상승을 해줄수 있는 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아래 사진처럼 빨간색 표시나 파란색 표시 혹은 혼용표시가 보여줍니다.

빨간색- 공격력 상승
파란색- 방어력 상승
혼합- 공격/방어력 상승

이런 형태를 보여줍니다. 영웅들의 무기/방어구/아이템을 사기위해서는 이제 조선/일본/명나라 상인들이 게임 중간중간에 등장하게 되고 시장에서 필요한 물건들을 사고팔수 있습니다. 상인이 오면 우선적으로 황소를 사서 농부에게 줌으로서 농부의 생산능력 향상을 도모할수 있습니다. 상인은 기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떠납니다. 영웅들이 각각의 도구와 아이템을 사용하면 게임진행상 많은 이득을 볼수 있습니다. 화려한 마법 플레이도 가능하죠. 영웅의 레벨이 쎄다고 워크래프트3처럼 영웅혼자서 모든걸 하는게 아닙니다. RPG적 요소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전략시뮬레이션 요소가 매우 강하기 때문이죠^^

인터페이스.

좌측에는 당연하게 맵이 존재하고 용옆에 둥근표시는 캐릭터를 클릭했을시 캐릭터를 보여줍니다. 물론 움직이는게 아니라 그림입니다. 그 바로 옆에 설정이 있고 그 설정아래 낮과 밤을 나타내는 시간표가 있습니다.


그 옆이 바로 각 플레이어가 직접 생산을 할수 있는 11개의 설정을 두고 생산할수 있습니다. 아마 F1~F11키로 기억나네요. 인터페이스가 하기 쉬운 편입니다. 최대 6명까지 생산을 클릭할수 있습니다. 무한정으로 생산하는 키는 없습니다.


게임속 TIP.

임진록2에서의 게임내의 날씨 변화는 매우 중요합니다. 낮과 밤의 차이도 있죠 밤에는 기습도 가능합니다. 4계절의 변화를 보여주지만 동시에 비와 같은 재해도 추가해놔서 게이머들의 전장과 플레이감을 더욱 부각시켜 줍니다. 해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바로 위 사진처럼 개울가나 다리를 건널때 비가 계속 올경우 물이 불어나기 시작합니다. 불어나면.. 거기에 조금씩 돌다리가 물에 잠기면서 완전히 잠기게 되는데 완점잠길때까지 인원수가 빠져나오지 못하면 그 안에 있던 유닛들도 다 몰살당합니다. 따라서 유닛의 이동할때 특히 개울가는 조심해야합니다. 비가오는데 거기서 전투를 하고 있다면.. 전원 몰살을 당하니까요.(개인적으로 한번 친구와 멀티할때 당해봐서..ㅡ_ㅡ.. 그때 그 심정은 참..)

임진록2에서는 육해공 여러가지 작전수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륙작전이나 항공기를 이용한 공중강습 작전 수행도 가능합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작전을 수행할수 있죠. 뭐 주배경 전투 자체를 둔다고 한다면.. 어느한쪽이 어떻게 보면 일방적이기 되기도 하기 때문에.. (특히 해전.. 조선군이 짱.) 이점은 좀 단점적인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 어렵지 않은 인터페이스에 영웅을 이용한 전투및 마법적 화려한 모습은 전투를 하면서 많은 볼거리적 모습을 볼수 있는 대목같습니다.

영웅들의 경우 이제 상인을 통해서 영웅들이 무장할 갑옷이나 무기 도서나 소모품 약들을 얻을수 있습니다. 그래서 영웅의 능력을 극대화시켜줄수 있는 RPG의 인터페이스도 부과하고 있어서 워크3는 레벨중시였다면 레벨중시+RPG요소의 육성요소도 갖추고 있는 점 또한 임진록2의 장점입니다. 특히 상인이 왔다가 가는 현실적인 당시 역사적 반영이나 조선-일본-명의 3국의 상인들이 왔다갔다하는 것의 모습이 현실성과 몰입성 그리고 자원의 활용성은 충분히 매력이 강하게 남아있습니다.

이 게임의 단점은 어찌보면.. 단순한 형태의 캐릭터들 형태라고 볼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2D집중의 한계상의 문제입니다만..)  동영상에서의 인물적 형태가 개인적으로 3D영상이면서도  인간적 모습이 좀 떨어진다는 점이라 보여지네요.(영상에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크게 안들었기도 했습니다.)만 대체적으로 저는 만족스러운 평가를 내리는 게임이라서 단점요소가 그리 많은것 또한 아니라 느껴지네요 지금의 스타나 워크3에 뒤지지 않는 녀석이라고 생각하니까요.

공략.


공략은 따로 해드리지 않겠습니다만.. 조선의 반격에 대한 공략은..


여기서 확인해 보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임진록2에 대한 공략은 제가 못찾아서요;;

후기.

 

제가 처음으로 컴퓨터를 사게 되었을때 사게된게 임진록1이었는데 재미있게 많이 플레이를 했던 게임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이제 게임을 하게 되면서 임진록2를 하게되었고 임진록2+조선의 반격을 가장 재미있게 한 시리즈였죠 당시 거상도 하게되면서 임진록2에 대해서 더 매력을 많이 느끼게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많은 애정이 가는 게임이죠. 유일하게 치트키 한번 안쓰고 첫게임 플레이를 미션 클리어한 게임이라서..ㅋㅋㅋ 더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예전에 배틀넷으로 임진록2 하고들 했는데 이제는 없어졌더군요.. 왜 게임대중화에 실패했는지 아쉽네요 이 대작을 말입니다. 너무 외국게임에 빠진 우리 게임문화의 반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네요. 당시 극단적으로 스타크래프트라는 이 게임만 띄워주고 나머지 패키지 게임들은 거의 모멸차게 홍보나 그런 모습들에 적극적이지 못했던 점이 결국 와레즈문제 이전에 한국의 게임업계가 패키지 게임을 포기하게된 원인이 아닐까 생각도 듭니다.

만약 그때 스타만큼이나 임진록2도 확실하게 띄워줬다면.. 임진록 시리즈는 계속 살아서 숨쉬고 있었지 않았을까요?

국산게임의 배틀넷화의 시작이 바로 이 임진록2+ 조선의 반격이었는데 많이 아쉬움이 남기도 했습니다. 이제 HQ팀에서 새로운 임진록3가 나오길 바래야겠네요.. 전략시뮬레이션으로 말이죠 동토의 여명의 경우 제 기억이 맞다면 RPG라서..;;; 하지만 이젠 임진록3는 기대하기 어려울것 같네요 HQ팀도 없어지고.. 한국게임사들 대부분이 온라인밖에 안만드는 현실이니까요.

사진출처: 네이버 블로그 블루리버님외 네이버 이미지 검색

신고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