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혁씨의 대체역사소설이라는건 다들 아실것이고.. 방대한 역사자료를 통해서 소위 그동안나오던 극우민족주의 드립질의 대체역사소설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여준 최초의 소설답게 매력적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고종시대로 리비아에 파병과 PRT를 가던 사람들이 타임슬립을 해서 역사를 조금 바꿔나간다는 이야기는 흥미롭고 동시에 아픈 역사중 하나이고 아쉬움이 많은 조선말기의 변화적 모습도 기대할수있습니다.(무기개발이라든지 농업분야 발전이라든지 공업분야의 발전등 말이죠.)

그때문에 이제 그들이 조금씩 조선을 바꿔서 결국엔 구미열강과 어떻게든 싸워서 겨우 이겼다. 라는 기준으로 조선이 대등한 조약으로 개항을 하는 형태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여기까지가 2부 이야기가 이렇지만.. 원래 3부작인 이 작품에서 3부에서는 민비(명성황후)의 개드립을 시전해서 모두 역적으로 숙청되어가는 비운을 그린다고했습니다만..저는 과연 그것을 굳이 할 이유가 있을려나 합니다. 개항과 산업화등은 결국 서구식 정치체제와 문화도 받아들여지게 됨을 의미하게 되는 것이고 이는 조선이 내부적으로 변화해야할 문제를 나오게 만드는 셈입니다. 그런데 과거 전근대적인 방식의 조선의 민비주도의 통치에 의한 막장행보가 가능해질지 여부는 솔직히 저는 매우 회의적이라고 봅니다. 이 소설이 역사가 되었어도요.(중국의 양무운동의 실패사례를 고려해봐도 그렇기 때문입니다.)

굳이 3부에서 살아남기위해서만 몸부림 치는 것으로 대부분 다 죽는 숙청이야기보다는.. 안정적으로 근대국가를 건설한 조선의 당시 급변하는 세계역사에서 어떻게 대응해나아가느냐 정도만 이야기하면 좋지 않나 싶군요. 만주점령은 해도 상관이 없다고 봅니다. 공백기간이 있는데 조선이 나름 힘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못할 이유가 없잖아요?(물론 제목을 볼때 대한제국으로 개칭될 가능성이 높지만요.)

그게 아니라면 차라리 뒷 이야기는 독자들의 각각의 상상력에 맡기는 편에서 현재처럼 2부에서 마무리는 짓는 편이 차라리 낫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상당히 고증검증을 잘해주신터라 보는 입장에서나 즐길수 있어서 좋지만.. 3부 이야기 관련해서는 사실 현재까지 이야기나온 것들을 보면 저는 굉장히 불만족스러운 이야기들밖에 없어서요.

저야 2015년 이후의 한중전쟁에서 BCT(여단전투단)이야기(과연 UA등의 문제를 어떻게 다루실지는 몰라도요.)를 다룬 아이언 사이즈 소설(제2차 한국전쟁 후속편이죠.)을 고대하는 편인지라 그 소망때문에 그럴지는 몰라도.. 3부에 대해서 공개된 현재 이야기들은 유감이지만 배제되기를 바라거나 아예 안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지나친 민족주의 강조나 오히려 현재 공개된 이야기로 간다면 다시 뭔가 의미없는 역사변화의 타임슬립문제가 나올수 있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70)
일반게임잡상 (178)
드라마/영화/애니 잡상 (875)
에로게 및 성인 잡상&리뷰 (544)
히로인과 캐릭터들에 대한 잡상 (300)
밀리터리 잡설 (877)
도서평론 (71)
개인푸념과 외침 (183)
사이트 링크와 사이트 평론 (592)
여러가지 잡상 (650)
Total : 1,347,113
Today : 44 Yesterday :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