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동아일보에서 현재 북한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구지역의 한국측 인력을 인질로 삼을 경우에 대해서의 공개적인 군의 활동언급을 기사로 다룬바 있습니다. 놀랍게도 제한적인 선제공격을 감행하겠다는 발표였기 때문에 한국사회에서 대북 선제공격이라는 표명을 한 셈이되었습니다. 사실 대북 선제공격에 대한 인식은 94년 북핵문제로 작계5026의 시초였지만 본격적으로 대두가 된 시점은 사실상 장사정포 문제와 함께 사회적인 인식으로 확산된건 제가 보기에는 김태영 현 국방장관께서 합참의장 재임시절에 언급하셨던 바로 북핵 선제타격의 시초로 기억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위 기사 대로라면 인질의 규모에 따라서 작전규모가 달라집니다. 특히 개성공단과 같은 대규모 인질을 잡혀있다면 사실상 제한적인 북진은 필수적인 과제로 떠오를수 밖에 없습니다. 최소한 개성공단내의 수백명의 한국인 인질을 구출하려면 적어도 정예 공수특전단 1개 여단의 규모에 1개 공중강습여단 규모의 병력과 장비는 필수적이니까요. 이 문제는 결국 한미연합으로 주도되어야하는 문제이며 필요하다면 차량화보병이상의 병력이 제한적으로 휴전선을 돌파하여 북진하여 개성을 일시적으로 점령하는 방안도 있습니다.

더보기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