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거 소프트에서 90년대 즈음에 만든 DOS판 게임인 충무공전1 난중일기편입니다. 이 게임이 정말 오랜만에 저도 기억나는 게임이라서.. 잘 소개를 할지는...^^;; 개인적으로 나중에 알게되어서 좀 즐겼던 게임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게임플레이.

브리핑

우선적으로 내용은 당연하게 임진왜란입니다. 임진왜란을 주제로한 전투가 당연하고 거기서의 역사적인 전투현장을 플레이하는 것입니다. 단순하게 이순신 장군께서만 치루신 역사적 전투만 치루는 게임이 아닙니다. 이 게임에서 선택할수 있는 존재는 오직 조선군뿐입니다. 일본군은 선택을 할수가 없더라구요.. 뭐.. 이런 설정이니.. 아무래도 제작사측에서 만들때 신나게 일본군을 공격하라고 한게 아닐까 싶습니다.ㅡ_ㅡ; 아무튼 조선군으로 캠페인을 해야합니다.

이 게임의 자원은.. 4가지입니다. 자원의 다양성을 충무공전1에서도 볼수 있습니다.

식량-나무-철-돈 

우선적으로 식량은 제 기억으로는 아마 생체유닛을 생산하는데 필요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2에서처럼 HP를 채우는 것은 아닌 것으로 기억합니다.( 게임에서 작은 판같은게 있는게 거기서 농부 2명으로 식량생산을 할수 있습니다.)

나무의 경우 이제 각종 도구들을 만들때와 건물을 짓고 무기를 만들때 사용됩니다.(널려있는 나무 그대로 사용하시면 될듯..)

철의 경우 이제 따로 대장간을 구축해서 철을 생산해야합니다. 개인적으로 충무공전2에서도 이 모습을 적용해서 철을 캐고 그다음에 대장간에서 생산조치하여 완전한 철만드는 것으로 했으면 어떨까 했습니다.

돈의 경우 이제 당연하게 모든 건물/유닛들 생산에서 필요합니다. 돈의 경우 따로 생산한다는게 아니라 이제 본영에서 상업행위를 통해서 얻습니다.

게임 자체에서 자원활용도는 단순하게 생산에서만 활용되는게 아니라 본영에서 상업을 통해서 팔고 사고를 할수 있습니다. 매매를 통해서 필요한 자원을 사고 돈을 축적하는 방식으로도 활용이 매우 큽니다.

충무공전1에서는 유닛생산과 더불어서 유닛활동에서 좀 까다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자원자체가 한정되어있는 자원은 위 모습처럼 사고 팔수 있습니다만.. 한정된 자원들이 많다보니.. 대규모전투에 어려움을 겪게됩니다.

우선적으로 훈련도감에서 유닛을 생산하려고 한다면.. 전투유닛은 바로 나오지 않습니다. 계속 사람이 축적될뿐이지요. 그러면 어?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처음에 안되서 갖은 쌍욕을 하면서 제작사를 욕했던게 생각나네요..ㅡ_ㅡ; 일반적인 전략시뮬에서는 생산이 끝나면 나와야하기 때문이죠.
전투유닛을 기본적으로 생산하려면.. 유닛이 사용할 무기의 도구가 필요합니다. 도구를 생산하는 만큼 이제 도구의 숫자대로 유닛을 한꺼번에 뽑을수 있습니다. 도구가 필수로 존재합니다.(아마 무기점에서 사는 것으로 기억합니다.)

기본적으로 나온 유닛이 이제 끝이다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도구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유닛이 어느정도 쓰다보면.. 이제 사진처럼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것이 있습니다. 이는 유닛의 무기가 모두 떨어졌으니 새로운 무기로 채우라는 신호입니다. 이는 궁수/창수등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각종 도구를 생산에서 보조할수 있지요. 나열해 본다면..

칼/활(공격력)/방패(방어력)/인삼(생명력)/신발(이동력)

이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각각의 유닛의 병과에 맞게 갖추면서 모두 갖출수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사진속 -?- 유닛 도구창에서요..(보시면 화면에서 활모양이 존재하는데 저기에 HP같은 파란색 줄이 밑에 있죠?^^ 수명도입니다)

좀 전투를 하는 방식이 굉장히 까다롭다 느껴질수 있습니다만.. 솔직히 개인적으로 처음했을때나 지금했을때나 까다롭다는 생각을 하긴합니다.. 뭐 현실감적인 모습이 있어서 좋기는 하지만요^^; 익숙해지면 괜찮지만.. 익숙해지는것도 어렵지요^^; 현실감이 있지만.. 사실 이 설정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어하지는 않습니다. 자원이 한정되어있다 보니 무기체계의 병참을 너무 신경써야하는 탓에 자원적 문제가 발생하는 편이 되기도 합니다.(능력부족이라서..;;) 물론 실제에서는 신경쓰게되는 부분이라서 사실감이 높다 할수 있어도 말이죠.

전투자체는 육상전투가 꽤 흥미로운 부분을 보여줍니다. 지상전투에서 도스게임에서의 볼수 있는 향수를 느낄수 있을것 같습니다.. 지금해보면 말이죠.. 전투음향효과가 있어서 나름대로 재미를 줄수 있는 부분같습니다. 당시 게임으로서는 좀 복잡한 면이 있는 음성지원이라고 할까요?^^;

다만.. 해전에서 문제가 된다면..

보시는대로 좌측이 판옥선이고 우측이 거북선입니다. 좌측은 실제로 수송선 역활을 하며 동시에 일본군의 일반 함선도 비슷하더군요.. 뭐 기본 지상유닛들이 저기서 활동하게 됩니다. 해상에서 지상유닛들이 서로싸우더군요. 판옥선과 적선이 마주치면 백병전도 가능합니다. 판옥선도  HP가 있기 때문에 공격받으면 가라앉아서 타고있던 유닛들이 몰살당하기도 하죠.

도스게임치고는 매우 다양한 적용을한 전략게임이라서 당시에는 개인적으로도 흥미로웠고 지금도 매우 재미있어 합니다. 미션의 난이도는.. 대체적으로 무난한 전략게임답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크게 어려운건 아닌것 같아요.. 그때도 그렇게 느꼈고.. 지금도 그러합니다. 단점으로는 지나치게 세부적이다라고 할까요? 당시 기준을둔다면.. 특히 병사들의 무기의 수명은.. 전투가 활발할때는 치명적으로 작용하기도 하더군요. 전투중이 hp달고 있는데 무기가 없어서 멀뚱멀뚱있다가 죽는경우도 있습니다. 전투를 하면서 이점을 신경써야한다는 점이 문제이고.. 동시에 맵을 마우스로 이동을 한번에 어느지역으로 이동을 못하기 때문에 어둠 지역에서 길을 잃으면 좀 짜증날 정도로 헤매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도스게임 전략시뮬레이션에서의는 나름대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여러가지 면에서요^^

후기.


당시로서는 보기 힘든 게임 오프닝의 3D화에 세밀한 설정은 높은 점수가 된다 보여집니다. 다만 도스게임이라서 인터페이스가 없다는 점이 좀 흠이지만 말이죠. 육상전은 나름 재미있게 즐길수 있고 실제와 같은 설정에서는 플레이어가 정말 장군이 되어서 하나하나 세밀하게 살펴야하는 실제감까지 당시 도스게임에서는 느낄수 없는 게임이었다 봅니다. 현재 트리거 소프트에서 2가 나왔지만.. 그 이후 3가 나올지는 미지수이네요^^ 나중에 2 리뷰할때는 3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안타깝게도 HQ팀은.. 아틀란티카 개발회사가 되었다는 말도 있고 망했다는 말도 있더군요.. 하지만 결국 현재는 두 회사 모두 임진왜란 소재 게임을 내놓지 않습니다.;; 하지만 임진왜란을 소재로한 게임주제는 아직 끝난게 아니다 생각을 하게됩니다. 충무공전 시리즈를 볼때면 말이죠..ㅋㅋㅋ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superson2

네이버 카페 고전게임 소장카페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1. 현무지신
    2010.08.13 23: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게임은...정확히 말하면 트리거소프트에서 다 만든 게 아닙니다. 트리거소프트에서는 유닛 스킨 등 그래픽 부분, 즉 껍데기 제작을 담당했고 실제 프로그래밍은 군주 온라인을 만든 김태곤씨가 운영하던 HQ팀에서 만들었습니다.
    • 2010.08.14 11: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정보 감사드립니다^^ 전혀 몰랐습니다.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70)
일반게임잡상 (178)
드라마/영화/애니 잡상 (875)
에로게 및 성인 잡상&리뷰 (544)
히로인과 캐릭터들에 대한 잡상 (300)
밀리터리 잡설 (877)
도서평론 (71)
개인푸념과 외침 (183)
사이트 링크와 사이트 평론 (592)
여러가지 잡상 (650)
Total : 1,321,125
Today : 235 Yesterday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