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드라마&영화에서 설정놀음을 보자니.. 사극에서도 예외는 아니지만.. 


부가 많은 사람은 무조건 악


이라는 전제가 너무 심하게 가고 있습니다. 예 물론 최근 재벌들의 부정행위 관련등에 대해서 풍자격 형태가 강한게 드라마의 설정이더라도 지나친거 아닌가 싶더군요. SBS의 쓰리데이즈 KBS의 골든크로스등과 같은 드라마들 보면 무조건 부가 많은 사람들은 절대적 악으로 포장하는게 현실입니다. 한국영화의 경우에도 이와 다르지 않습니다. 이건 사실 외국계 드라마나 영화와도 굉장히 비교되는 편이죠. 아이언맨을 한번 예를 들어볼까요?


아이언맨 주인공이 원작은 거대기업의 회장이자 엄청난 부를 갖고 있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아이언맨이 나왔다면 설정이 과연 거대부를 갖고 있는 회장이었을까요? 모르긴 몰라도 가난한 천재연구원이 부를 가진 사람의 음모에 휘말려서 아이언맨을 만들게되었다고 나올겁니다. 



한국이 가장 소재활용에서 너무뻔하고 식상스러운 짓거리중 하나라면 멜로드립질도 있지만 이런 부자인 사람은 무조건 악이다라는 설정전개 자체가 굉장히 식상스럽다라고 밖에 안보입니다. 게다가 드라마의 영향탓인지 솔직히 말해서 자신을 그런 권력에 싸워서 진실을 밝히려는 주인공과 동일시하는 경향까지 인터넷 논쟁자체의 소재에서도 쉽게 볼수 있더군요. 특히 정치성향 관련 문제에서 이 경향은 매우 심한편입니다. 특히 천안함 사태 관련해서 아직도 좌익놈들이 음모론 지껄이는 것이나 이명박 행정부나 새누리당 싫다고 음모론 지껄이며 자신들이 드라마속 주인공과 동일시하는 현상은 쉽게 볼수 있습니다. 쓰리데이즈에서 무장공비사건에 대한 외국계 기업 개입조작 시나리오 모티브를 천안함 사태와 동일시한 예가 매우 대표적 사례일겁니다. 그래서 게시판 난리친것만봐도요.


개인적으로 한국 드라마의 고질적 병폐라고 할수 있는 이 문제에서 탈피는 충분히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솔직히 가장 웃긴게 최근에 보는 쓰리데이즈라는 드라마인데.. 일개 재벌이.. 제2의 IMF 만들려고 한다는것도 웃기지만..(아 물론 외국 투자자가 계속 공격해서 얻어낸것도 있지만요.) 아무리 정치가 더럽고 돈으로 움직인다고해도 일개 재벌이 도대체 어떻게 대통령이 임명하는 국무위원들을 통제할수 있는지 그게 더 궁금하더군요. 예 드라마니까~ 겠죠? 전작권도 드라마니까~ 고요?


아무튼.. 항상 이제는 솔직히 짜증스럽다라고 보여지는 설정중 하나가 바로 재벌은 무조건 악이다라는 공산주의식 마인드 문제에서 탈피는 좀 해야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70)
일반게임잡상 (178)
드라마/영화/애니 잡상 (875)
에로게 및 성인 잡상&리뷰 (544)
히로인과 캐릭터들에 대한 잡상 (300)
밀리터리 잡설 (877)
도서평론 (71)
개인푸념과 외침 (183)
사이트 링크와 사이트 평론 (592)
여러가지 잡상 (650)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362,792
Today : 0 Yesterday :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