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구 돌려 병사 해칠 것 같다”고 말했는데도…결국 자살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NEWS_CODE=3087171


아마 제판단에는 조교고 간부고 간에 쟤 갈구면 갈궜지 행정적인 처리 안해줬을겁니다. 왜냐하면 정말 미안한 이야기인데 훈련소 간부들은 우선 자대로 보내는것만 생각하는게 보통이거든요. 물론 훈련소에서 부적합자 문제 관련해서 신경쓰거나 어느정도 편의를 봐주는 경우는 있지만 간부들의 기본적 공통이 부적응병사를 골라서 통제한다기 보다는 우선적으로 훈련시켜서 자대에서 알아서 하라식입니다.


아마 조교한테 이야기했어도 조교들이 특별관리 대상이랍시고 갈구는 경우도 있을겁니다. 저도 봤거든요. 조교가 찍어두고 하는 짓거리를요.(개인적으로 조교가 인간적으로 하기 힘든 보직이라고 하긴 하지만 동시에 병사들 인성 제대로 파악하지 않으면 개새끼들 지랄하는 꼬라지 본다는걸 경험해봐서 말이죠. 조교도 간부가 해야해요.) 그렇게 자대갔을때에는 아마 부적합병사가 아니라 건들지 말아야할 물건 취급당했을거고 얘는 스트레스는 스트레스대로 받으면서 자기조절을 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갔을겁니다. 게다가 쟤 언제 근무 들어가냐 어쩌냐 하면서 각종 눈총과 압박까지 줬겠죠. 게다가 여전히 군대의 부적합병사를 다시 사회로 보내는데 걸리는 행정절차는 복잡하니까요.


병사들 관리는 단순하게 어차피 2년뒤에 나가는 소모품으로 보는 형국은 간부나 기존의 먼저 온 병사나 다르지 않는 형국이죠. 물론 저 현실에서 자유로운 사람 없고요. 병력관리 자체를 어떻게든 데리고 있는것만이 전부인건지 참..


[단독] ‘우수전투병’ 수류탄 터뜨려…“가혹 행위 못 견뎌”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PAGE_NO=&SEARCH_NEWS_CODE=3087549


애초에 병사들중에 우수전투병이라는걸 뽑아서 병영문화 개선을 한다라는 사고방식 자체가 우스운 일 아닌가요? 걔가 고참이 되어서도 후임들에게 잘 전파해서 이해를 시켜서 해도 걔 나가고 나면 다시 원상복귀를 보기도 하는 곳이 군대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계급이 낮을때에는 있으나 마나한 존재죠. 군종병들이 멘토해주는 케이스들 많다지만 중대 군종병 사례를 보듯이 애초에 되지도 않는 사항을 병영문화 개선이랍시고 나오는거 자체가 군이 병력관리 못한다는 소리에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고 정작 해야할건 안하려고 하는 국가속의 국가를 이미 확고하게 만들었고 그저 외부에 대한 보여주기식밖에 안된다는거죠.



군이 알아서 한다가 아닌 문제를 군이 자꾸 지들이 알아서 못하면서 알아서하겠다고 해서 내놓는게 결국 자기들 사관학교 시절 사관생도와 같은 생활을 병사들이 하니까 거기에 초점을 맞추는 형국이나 결국 간부가 통제하기 쉬운 형태의 제한적 형태만 하는게 현실입니다. 애초에 알면서 하는거에요. 외부에 보여주기식으로요.


근본적으로 개선되려면 병영문화 개선을 위해서 외부개입이 반드시 들어가야하고 그 외부개입이 결국 사회복지사들의 프로그램을 통해서 계속 순기능이 가도록 해야합니다. 동시에 대한민국 사회 자체의 변화적 노력도 필요하죠. 군에서 저짓거리하는게 사회경험이라고 말합니다. 네 아주 좋은 경험이죠. 자기 인생의 개같은 경험이었다는걸 보여주는 사회경험이 과연 옳은 사회경험일까요? 정말 변하고 싶다면 더이상 군 자체적인 해결책 운운하는건 무의미합니다. 간부들 스스로 이런 의식에서 벗어나야하는데 그걸 못하니 참..


사실 초소근무때 고참병들이 지랄하기 딱 좋은 장소입니다.(참고로 이건 간부들도 알겁니다. 알고 있는 사항이고요.) 간부들 순찰때 빼면요. 왜냐? 터치할수 있는 사람이나 눈도 없으니 얼마나 좋아요. 게다가 상대가 이등병이면 다른 초소의 걔 선임병들이 초소 안돌고 와서 갈구는 경우도 있는데요. 삥 둘러서.. 전반야 혹은 후반야 끝날때까지요. 갈군다는것도 사실 하나의 고문입니다. 군대의 대표고문이 바로 =같은 질문 계속하기=니까요. 이거 진짜 사람 정신나가게 합니다. 1시간은 버틸만한데 그 이후부터는 내가 무슨말 하는지도 모르게 되는 경우도 있거든요. 물론 무슨말 하는지 몰라서 나온 말로 갈구는게 군대의 보통 현실이죠. 속칭 갈군다는거요. 이게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안하는게 문제죠. 이 나라 사회가요. 개인적으로는 병사들 자체가 초소근무 들어갈때 =부착형 채증 카메라=를 운영하게 해서 만약 꺼져있거나 관리소홀 문제 나올경우 처벌을 하더라도 그 장비 운영하게 하는게 더 낫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조직문화를 변화시킬 자신도 없고 보여주기식은 하고 싶고 줄이는 방법이 있다면 말이죠.


수도권 근처의 딱봐도 강안경계 아니면 해안경계인걸 감안하면.. 어디인지 보이긴 하네요. 아마 이 사건 이후로 경계 들어갈때 슈류탄 지급 안할것 같네요. 사고방식이 자살위험이 높으니 슈류탄 금지 할게 뻔하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잡상다운족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http://blog.livedoor.jp/shyne911/ 로 2016년 12월 18일부터 본진권한이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by 잡상다운족

공지사항